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마이 샐린저 이어  : 영화 《마이 뉴욕 다이어리》 원작 소설


마이 샐린저 이어 : 영화 《마이 뉴욕 다이어리》 원작 소설

조애나 라코프 저/최지원 역 | 도서출판 잔

출간일
2022-10-07
파일형태
ePub
용량
5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 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뉴욕에서 쓰는 인생 첫 페이지!

마거릿 퀄리, 시고니 위버 주연
《마이 뉴욕 다이어리(My Salinger Year)》 원작 소설

《뉴욕타임스》 편집자 및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베스트셀러
《가디언》 《북페이지》 《북라이엇》 2014년 최고의 책
《아마존》 2014년 6월 최고의 책
《북토피아》 2014년 올해의 책
《오프라닷컴》 2014년 여름 반드시 읽어야 할 책
굿리즈 초이스 어워드 최종 후보


《마이 샐린저 이어》는 작가를 꿈꾸는 사회 초년생 조애나가 냉정한 현실과 맞닥뜨리며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여 주는 자전 소설이다. 패션 세계의 뒷이야기를 다룬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문학 버전이라 할 수 있다. 독자들은 잘 알지 못하는 문학 세계의 뒷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려 냈다.

스물세 살 조애나는 대학원 졸업 후 작가의 꿈을 안고 뉴욕으로 간다. 우연히 파티에서 만난 친구에게 직업소개소를 통해 거대 단행본 출판사의 SF 임프린트에 취직했다는 얘기를 듣는다. 애당초 편집자가 되고 싶은 건 아니었지만 이건 운명의 신호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직업소개소에서 출판사가 아닌 문학 에이전시를 추천받는다. 조애나는 에이전시가 정확히 어떤 일을 하는지도 모른 채 에이전시의 보스 마거릿을 보조하는 어시스턴트로 취직한다. 그 유명한 《호밀밭의 파수꾼》의 작가 J. D. 샐린저가 속한 에이전시라는 사실은 상상도 못 했다.

조애나가 하는 일은 보스에게 걸려 온 전화를 연결해 주거나 보스가 건네는 녹음 테이프를 듣고 타자를 치는 정도다. 그런데 또 한 가지 업무가 있었다. 샐린저한테 편지를 보내는 팬들에게 에이전시에서 정해 놓은 답장을 보내는 것이다. 하지만 그녀는 팬레터를 읽으면서 그들의 진솔한 마음을 느끼고, 형식적인 답장 대신 한 명 한 명에게 정성껏 답장을 보낸다. 그 과정에서 자신이 그토록 이루고 싶었던 꿈과 자신만의 목소리를 찾아가는데…….

저자소개

1972년 뉴욕주 출생. 소설 《어느 행복한 시절(A Fortunate Age)》로 유대문학 신인작가상(Jewish Fiction by Emerging Writers)의 골드버그상과 《엘르》 독자상을 받았고, 《마이 샐린저 이어》는 《뉴욕타임스》 편집자 및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베스트셀러로 선정됐다. 저널리스트이자 비평가로서 《뉴욕타임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워싱턴 포스트 북 월드》 《보스턴 글러브》 《보그》 《타임아웃 뉴욕》 《O: 오프라 매거진》 등에 글을 싣고 있다. 《파리 리뷰》 《웨스턴 휴머니티 리뷰》 《캐니언 리뷰》 등에도 몇 편의 시를 수록했다. 컬럼비아대학, 유니버시티칼리지 런던, 오벌린칼리지에서 학위를 받았고, 지금은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살고 있다.

목차

우리 애송이들 모두|13
겨울|17
봄|119
여름|215
가을|291
다시, 겨울|359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